스타벅스의 긍정의 심리학 (공정무역과 마케팅)스타벅스의 긍정의 심리학 (공정무역과 마케팅)

Posted at 2009. 6. 16. 17:26 | Posted in + Enthusiast




 "하루종일 농장에서 일하여 생산한 원재료.. 그것이 가공되어.. 
 250000원 가량의 상품들로 판매되었을 때, 받는 임금은 480원..?"  


 멕시코 커피농장에서 일하는 인디언 농부들의 이 말은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공정무역(fair-trade)'운동을 잘 표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정 무역이란, '상품의 생산-소비와 관련하여 공정한 가격을 지불을 촉진하기 위하여 국제 무역에 관한 사회 운동(Social Movement)'입니다.  즉, 자본주의 시장의 최하위에서 경쟁에 떠밀려 버린 생산자들과 노동자 그리고 소비자를 효율적으로 연결하여, 그들의 생산성과 노동력에 대해 정당한 대우를 해 주자는 운동입니다. 

 이 운동은 개발도상국(Backward Countries)에서 선진국(Advanced Countries)으로의 수출품에 특히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개발도상국의 주요 수출품이자 원산지로 인정받는 물품들이 주로 그 대상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Fair Trade - 스타벅스(Starbucks) 사례 >





 1999년 미국의 대표적인 NGO단체 중 하나인 Global Exchange(http://www.globalexch ange.org/)는 스타벅스의 CEO인 Howard Schultz에게 공정하게 거래된 커피를 구입하여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돌려주라는 요구를 하였다. 그리고 시애틀에서는 "생산자들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라."라는 캠페인와 평화적인 시위를 조직하였다 . 그러나 스타벅스는 글로벌 익스체인지가 요구한 생산품의 질을 확인할 수 없거나 질이 낮다는 핑계를 대며 자신들의 거래 행위를 변화시키기를 거부하였다.

미미한 성과였지만 이것은 스타벅스의 행정방식 뿐만 아니라 미국 시민들의 Fair한 즉 공정한 무역에 대한 의식을 심어주게된 계기가 되었다. 캠페인은 대학생, 환경운동가, 각종 시민단체들의 지지를 얻으며 제3세계 생산자들의 삶을 생각하게 만들게 되며 'Fair Trade 운동'으로 확산되게끔 하였다.





 잘나가는 기업의 대명사, '스타벅스 감성 마케팅'이라는 책까지도 나오며 커피가 아닌 문화를 판다는 스타벅스. 세계인의 커피숍이라고 불리우며 승승장구 스타벅스는, 지난 1999년 '공정무역'이라는 암초를 만났습니다. 위 기사에서 보이듯, 스타벅스가 실제 농가들에게서 커피를 사들이는 과정에서 현지 농가들의 실정을 고려하지 않고 불합리한 이득을 취하고 있다는 지적이였습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는 대응하지 않는 방법을 택하였습니다. 공정무역을 CSR의 하나로 보고, 유통구조 개선과 이미지 메이킹을 통해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택한 것입니다.




                                              ☞ 홈페이지에 올라있는 공정무역 관련 사진




                  
                                             ☞ 윤리적 소비를 강조한 스타벅스 점포內 사진 




 우선 스타벅스가 처음 시작했던 것은, 그들의 웹사이트에 커피 농장 농부들을 만나세요!’라는 섹션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커피 농가에 대한 부당이득 취득과 관련된 소비자들의 불만, 의심을 없애기 위해 메인 페이지부터 공정무역 관련 카테고리를 마련했으며, 현재 진행상황과 향후 사업 계획까지 제시하였습니다.




  










 
 또한 오프라인으로는 매장 내 손님들의 동선에 따라 계산대, 입구등에 공정무역 관련 포스터, 홍보물, 관련상품을 배치함으로써 '오프라인 CSR마케팅'에도 대대적인 투자를 하였습니다
 
 모두가 행복해하는 모습들, 그리고 생산자들이 혜택을 본다는 느낌을 지속적으로 강조함으로써 '당신의 소비가 모두를 행복하게 할 수 있다는 것'과, '윤리적인 기업 이미지'를 소비자들에게 광고하는 것이였습니다. 






  또한 환경 및 어린이 복지, 미군 후원, 농가 보호 등을 내세우는 다양한 단체들에 후원하고 있는 것을 언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광고하며, 구체적으로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지도 홍보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합적으로 스타벅스의 공정무역 정책, 마케팅 전략을 요약하자면, '좋은일을 하고 있다'는 ‘긍정의 심리학’ 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순히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도 정당한 가격을 지불한다는 나름의 자부심(?), 윤리적으로도 옳은 선택을 했다는 기분, TV로만 보던 낮선땅의 어려운 사람들을 도왔다는 기분까지..

  애시당초 '커피'가 아닌 '문화'와 '이미지'를 팔았던 스타벅스는, 이제 '윤리적 선택에 따른 보상심리'까지 팔게 되면서 그 결과는 '브랜드 이미지 개선' 뿐만아니라 매출액에도 성공적인 결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대학 시절의 전공과 지망한 일이 다릅니다만?대학 시절의 전공과 지망한 일이 다릅니다만?

Posted at 2008. 11. 28. 14:36 | Posted in + Enthusiast


누군가를 만날때나.. 면접 때마다 받는 질문..


'Eluard씨는 무역학과인데 왜 마케팅 분야를 지원했습니까?'




물론 충분히 궁금해 할 수 있는 사안이지만.. (뻔한 예상질문 이랄까..?)



  
솔직한 마음은.. '그냥 제가 마케팅을 좋아합니다.'

현실은.. '저는 이런저런 경력에 이런저런 도전을 해보았고 마케팅 분야에 대한 #$%^@*$*@$*!!!!!!!!!!!!!!!!"



짝사랑일지 모르지만..-_-
  1. 제가 공대한테 느끼는 짝사랑과도 비슷하겠지요- ㅎㅎ

    어차피 결국 무역도 누군가에게 있어서 물건을 팔고자 함 아니겠습니까~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박민욱님께서 박민욱님과 일촌 맺기를 희망합니다?박민욱님께서 박민욱님과 일촌 맺기를 희망합니다?

Posted at 2008. 9. 14. 01:08 | Posted in + Etc


미친듯한 스팸과 스팸보다 더 짜증나는 메일링 써비스..

요거 때문에 다음이나 네이버메일 안쓰시는분들 많으실듯.. 뭐.. 저 역시도..^^


관리도 안 하는 네이버 메일인데, 대용량 문제때문에 어쩔수 없이 로그인했답니다.

근데 받은 메일들 중 요상한 메일이 있더군요..  




박민욱님께서 박민욱님과 일촌 맺기를 희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그인가 싶어서, 사과공지 뭐라고 띄웠나 보려고..

일주일에 1번 들어갈까 말까한 싸이월드 홈피를 들어갔습니다.  





'일촌 신청' 팝업창이 뜨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싶어서.. 신청하신 분 싸이를 들어가봤습니다.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말고도 '박민욱'님이 수두룩하군요 ㅎㅎ



아..이런 식의 인맥쌓기 방식이 신기하네요. :D (뭐 여기서 끝일진 모르지만..)


신선한 발상에 감동하며 피식했습니다..

근데 문듯 든 생각은 '동명이인'이라는 것을 마케팅에 이용하면..
효과적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한국처럼 관계가 능력에 우선시 되고, 관계만들기를 멈추지않는 사회문화에서..

'마케팅 블루오션 전략'이 아닐까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D


Ps. 일촌은 차마 못 맺겠더군요..나이차이가 좀 나는것 같던데..-_-;;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컴.. 소년에게 욕하다?  (4) 2008.09.15
Me2Day  (2) 2008.09.15
Me2Day  (0) 2008.09.14
박민욱님께서 박민욱님과 일촌 맺기를 희망합니다?  (0) 2008.09.14
구글, 태터툴즈 개발사인 태터앤컴퍼니 인수 -_-  (0) 2008.09.12
Me2Day  (2) 2008.09.12
[다운] 피파 09 데모  (0) 2008.09.12
[김태욱 CEO 특강] 잠깐 나오다?  (6) 2008.09.12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Simple'함의 미학 (美學)'Simple'함의 미학 (美學)

Posted at 2008. 8. 28. 20:59 | Posted in + Enthusiast
 

'Simple' 함은 간단명료하다는 의미입니다.

 Wikipedia 에 다음과 같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f you describe something as simple,

 you mean that it is not complicated, and is therefore easy to underst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 보이는 포스터는 무엇을 상징 하는 것일까요?

New York시의 광고일까요? 아니면 브랜드 New York의 광고일까요?
 


이 포스터는 국제 환경 NGO인 'GREENPEACE' 에서 제작한 포스터로써,

반쯤 사라진 ' New York'. ' London' 을 이용해,  지구온난화의 위험을 경고한 포스터입니다.


 
구구절절 설명이 쓰여있지 않지만, 말하고자 하는 바가 확실히 느껴지시나요?

요즘들어 국내 마케팅(광고)에도 부쩍 보이는 'Simple'의 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잡하고 자세하게 설명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왜 'Simple' 하게 표현하는 것일까요?

아래의 두가지 영상을 비교해보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Simple'함
감성 마케팅의 등장에서 부터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성 마케팅이란 소비자의 감성에 어울리는 또는 그들의 감성이 좋아하는 자극이나
 정보를 통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호의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소비 경험을
 즐겁게 해 줌으로써 소비자를 감동시키기 위한 방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마디로 감성마케팅은 'Simple'化 로 대변되며,

기본적 편익이나 기능보다는 Symbol,
 Message, Image 등을 중시하는 마케팅 방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왜 'Simple'해야만 하는가? 라는 질문이 들지도 모릅니다.
 

이 질문은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세한 설명을 하고, 보다 많은 정보를 제시하는 것보다,

'Simple' 해진 것으로써 얻을 수 있는 것, 즉 Simlple 해 진 이유는 무엇이냐?"




1. 가독성의 문제




70년대부터의 광고들을 살펴보면,
흐름이 점점 비주얼적인 언어를 이용해 'Simple' 하게 변화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문자를 이용한 공자曰 맹자曰 식의 설명보다는
 비쥬얼적인 요소를 통해 최소한의 문자와 상징적 이미지를 제시 합니다.


이는 보기도 전에 질려버리는 최악의 상황을 방지하고,

빠른 시간내에 브랜드, 제품에 대한 이미지를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역활을 하게됩니다.


Tip.  ' '가독성'을 높이기 위한 최선의 방안은 수많은 주장점들 가운 데 하나의 메시지만 뽑아서
 카피든 비주얼이든 그 포인트 하나에 집중시키는 것이다' 라는 말도 있습니다.

 






2. 영상 기술-미디어의 발전


과거 영상 매체가 TV에 한정되었던 것에 반해,  인터넷, 동영상, DMB 등 다양해 진 것이 한 이유입니다.

( 이는 물론 기술의 발전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였습니다. )



Prosumer(Producer + Consumer) 라는 말이 생겼듯이,

현재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Two-way Communication)의 시대입니다.



과거의 TV처럼, 사용자는 공급자로부터의 정보를 일방적으로 수신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정보를 가공하고 새로이 만들어냄으로써 다양한 매체들을 이용한 다양한 정보의 생산, 

이른바 정보의 홍수 시대 를 가져오게 됩니다.



이는 양적인 증가뿐만 아니라, 질적인 다양성을 가져오게 되었습니다.

모든 정보들이,  Prosumer에게 조금이라도 비교우위를 획득하길 원하고 선택받도록 경쟁해야합니다..


이른바 Prosumer에게 좀 더 효율적으로 어필할 방법을 찾게 되었고,

호기심이나 감성적으로 접근하여 사용자와의 '쌍방향 커뮤티케이션'전략을 취하게 됩니다.




 과거처럼 Prosumer를 붙잡아 놓고, 자세한 설명 중심의 마케팅 보다는..

짧은 시간안에 사용자를 잡아끌 수 있는,원씬(one scene)·원컷(one cut) 을 채택 하게 되는 것이죠.


이는 간단 명료하면서 Prosumer에게 호기심, 관심을 유발하는..

간단하게 최소한의 정보만 제공하고 소비자의 시선을 잡아끄는 전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디에선가 들었던.. 어떤 광고 전문가가 하신 말씀 중, 이런 말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할 때 반찬이 많으면 여러 가지를 맛볼 수 있지만,                                                            

                                  광고에서는 이야기하는 것이 많으면,  아무 것도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인터넷의 출현


인터넷의 출현이라는 것은 앞서 (2)에서 언급한 Prosumer, 다양한 영상매체의 탄생과 공통점이 많습니다.


차이가 있다면 인터넷의 출현은 Web 2.0의 시대 를 가져오게 되었고,

Web 2.0은 '개인 미디어 시대(블로그)'를 가져왔습니다.




상대적으로 개인 미디어(블로그)는 포탈, 홈페이지에 비해 간결하고 핵심적인 정보 를 제공합니다.


이는 블로그의 필자나 독자나 모두가 원하는 것이,

 신문기사나 논문에서 보이는 온갖 상황설명과 전제, 결론을 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들이 블로그를 통해 생산하고 얻고자 하는 정보는, 핵심적인 정보들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때에 따라 자세한 정보들을 원할 때에는..

   'Simple'한 정보에서 얻지 못하는 부분을 홈페이지나 검색을 통해서 얼마든지 얻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면 'Simple'의 기준 은 무엇이고, 어떤 'Simple'이 효과적인 것 이냐?

다음 포스터와 광고를 통해 효과적인 Simple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공익 광고 & NGO 광고 부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제 환경 보호 단체(NGO)인 'GREENPEACE' 의 포스터입니다.

유전자 조작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내용이지만,
그 위험성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나  대책은 써있지 않습니다.

 'Do you know what you eat?' 문구와 비쥬얼 메세지를 통해 핵심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WWF(World Wildlife Fund), 세계 야생 생물 기금에서

'15 square kilometer of rain forest disappears every minute'

매 분마다 15 제곱미터의 숲이 사라지고 있다는 메세지를 담아 만든 광고입니다.


누구나 알고 있는 '타잔' 이미지와 말하고자 하는 핵심을, 한 장의 사진으로 표현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엠네스티(Amnesty),

'국제 인권운동 단체'에서 포스터와 테이프를 통해, 인권 탄압 문제를 절묘하게 표현한 사진입니다.

시도되지 않았던 광고물을 설치하는 부분까지 기획함으로써, 멋진 광고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기업의 마케팅 - 상업 부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떠한 글자도 써있지 않고..  
때에 따라 공감 가능한(?), 어떤 남성의 셀카만이 가득 담긴 사진 앨범을 펼쳐 놓았습니다.

우측하단에 보면 길죽한 물체가 하나 보이시죠?

바로 땀냄새 제거제인 '데오드란트 광고'입니다. (볼때마다 웃음이 나오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로 2004에 참가했던 그리스 축구 대표팀(우승) 명단을 나열한 후..
'Thank you' 라는 문구를 넣어 놓았습니다.

그 문구 아래에는 '우리 제품을 사지 않아 줘서 고맙다' 라고 적혀 있습니다.
바로 'Durex' 라는 피임기구 회사의 광고입니다.


이미지가 들어간다면 자칫 저질(?)로 받아들여 질 수 있지만..

텍스트의 나열만으로 전 세계인 누구나 이해 가능한(?), 멋진 광고를 만들어 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어살로 보이는 콩코드기 모양의 이미지가 있습니다..

그리고는 어떤 텍스트, 설명도 없습니다.

바로 소화제 회사의 광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4개의 단어만을 사용하였습니다.

'Yesterday, you, said, tomorrow'

직접적으로 제품효과를 광고하지도 않고, 제품 이미지를 삽입하지도 않았습니다.

물론 이 단어들 외에는 그 어떤 설명도 있지 않습니다. 브랜드를 강조한, Nike社의 광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색과 29세의 여성 CEO가 남겼다는 텍스트만을 담았습니다.

우선 원색이 시선을 끌고.. 두번째로는 텍스트 내용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킵니다.

'Economist 경제지를 읽지 않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시선이 가는, 하단 에 조그맣게 써있습니다.

'Wonderbra' 여성 속옷 제조업체 광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에서 나오는 불빛만으로 책을 읽는다.'

이 광고 역시 어떠한 설명이나 그림도 없습니다.

있다면 하나 있네요. 우측하단에 'Crest'라는 치약회사 이름이 써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보여드린 자료들을 잘 살펴보셨나요? 자료를 보면서 느끼는 부분은 사람마다 다를 것입니다.


'와..정말 이 광고 대단하다..'

  '기발한데??',

 '근데 이건 약간 좀 이상한데....'







각자의 이런 느낌은, 두가지 기준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지 볼거리일 뿐인가? ( 'Simple'할뿐 핵심이 없거나, 브랜드와 관계 없지 않은가? )

'Simple' 전략이 실질적으로 제품 및 브랜드에 영향 미치고 있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두가지가 확실하다면 이러한 'Simple'은 성공적인 'Simple' 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정보의 홍수라고 불리는 세상, 그리고 필요한 정보는 언제든지 검색 가능한 세상입니다.


이제 광고-마케팅을 할 때에는 무엇을 더 설명해야할까, 무엇을 더 집어넣어야 할까 보다는..

어떻게 핵심만으로 'Simple' 할 것이냐,  무엇을 더 뺄 것이냐를 생각해야 하는 세상인 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mple'
이라는 것을 마지막으로 정리해 보자면..

 ‘복잡하지 않은 광고’ 가 아니라  ‘하나의 이야기만 들어있는 광고’ 인 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에선가 읽었던 글처럼..

 하고 싶은 말을 모두 해야 겠다는 조급함, 혹시라도 이해를 못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들 때에는..
그 해답이 더하는 것이 아니라 빼내는 것에 있다는 얘기를 곰곰히 생각해봤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요건 서비스입니다..^^

멋진 광고군요.. 도저히시선을 뗄 수가 없도록 만드는... (공공장소에서는 살짝 주의하시길..)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한성항공의 Sensitive Marketing + 이직 축하!! :)한성항공의 Sensitive Marketing + 이직 축하!! :)

Posted at 2008. 8. 24. 16:14 | Posted in + Enthusia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 출처 : 스윙맨님 블로그 - 한성항공의 멋진 마케팅 >




스윙맨님 블로그에서 이 포스트를 처음 보았을때는 몰랐는데.. (참하다는 생각만 들었으면서도...)

몇일 전, 한 통의 전화를 받고 새롭고도(?) 신기한 사실 을 알게 되었네요..^^


예전의 그녀(?)가 대한항공에서 한성항공으로 이직을 했다는 소식이였는데..

통화 내용은 자기가 메인페이지에 실렸으니 확인해보라더군요..ㅎㅎ (그냥 자랑질인듯...)


☞ '한성한공' 승무원 언냐들 직접 가서 보기!!






흠.. 사진이 무척 잘 나온듯 싶군요.. 뽀샵이 좀 많이 과한 듯 싶기도 하면서도..


유난히 뽀샤시해 보이는 O양의 이직을 축하하고 진정 성공적인 이직이 되길 바래봅니다.

(스트레스때문에 원형 탈모까지 생겼었는데 말이죠.. 근데 이런거 말해도 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윙맨님은 한성항공의 마케팅을 젊은 마케팅 이라고 표현을 해주셨더군요.

저는 비슷한 맥락에서, 성공적 감성마케팅(Sensitive Marketing) 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딱히 감성마케팅이라고 표현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 같기도..ㅎㅎ)


기존의 항공사들의 마케팅이라 한다면, 바로 'Image Marketing' 이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일리지 제도를 강조'한다거나, '우리비행기를 타세요~'등의 방식은 사라진지 오래이죠^^

'우리 비행기를 타라!!' 라는 식보다는, '푸른 하늘'과 '사랑', '분위기' 등을 이용해

'브랜드의 이미지를 만드는 마케팅 전략' 이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반해 한성항공의 훈녀와 훈남 마케팅 전략은..

자칫 외모지상주의나 저렴한 마케팅전략으로 비하 될 수도 있는 조금 위험한 전략이지만..



단순히 홈페이지에 승무원 사진을 멋지게 꾸며놓아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커뮤니티와 블로그에 수많은 포스트를 창출해내며,

신생항공사의 브랜드인지도 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생항공사로써 다소 모험적이긴했지만, 성공적인 마케팅 전략 이였다고 보여집니다.



한성항공 분들은 '저가항공사'라는 이름보다는, '지역항공사'라고 불리길 원하시더군요^^

한성항공이 '저가'라는 껍데기를 벗어던지고, 성공적인 지역항공사로 거듭나길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Ps.  ① 창의적으로 표현할 마케팅 지식이 딸리니 포스팅이 정말 어렵네요...-_-

②  O양이 평상시처럼 손님한테 막말하면 안 될텐데..정말 걱정이 많네요..




  1. 와우- 여성들의 로망;; 승무원:) (아닌사람도 있지만) 저도 한성항공 마케팅 유명하다고 들었어요-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